Royally Chic in The Centaur

Greeting visitors with pouting mannequins, The Centaur, founded in 2008, has come a long way. One look around leaves you basking in the clothes’ shine as gold glitters all over the room. The designer, YERANJI, doesn’t shy away from print, color, or textile, even daring to edge into the urban on occasion. With each element meticulously in place, the showroom boasted Marie Antoinette and 18th century France-inspired touches.

For those who want to stand out, for those who want to make some noise, and for those who want to let their inner self shine. It is a brand exquisite enough to adorn royalty, both feminine and fantastical.

입술을 내미는 마네퀸으로 고객들을 환영하는 더 센토르가 2008년에 설립된 이후로 많은 발전을 했다. 한번 둘러볼 때 금색이 쇼룸 안에 반짝 반짝 빛나 금빛이 몸을 감싸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더 센토르 디자이너 예란지는 가끔씩 어반 쪽 까지 프린트, 비비드 컬러한 디자인도 피하지 않는다. 각 요소를 배치 한 쇼룸은 마리 앙투아네트와 18세기 프랑스 풍의 터치를 자랑했다. 

이 브랜드는 자신의 개성을 더 돋보이고 싶은 사람과 자기의 내면을 보여주고 싶은 사람을 위한 브랜드며 여성적이고 환상적인 로열티를 꾸미는데 절묘한 브랜드다.

 

The two-floor showroom is currently showcasing The Centaur’s winter designs, with spring styles set to come out in February.

To learn more, you can visit The Centaur here.

2층 쇼룸에서는 현재 더 센토르의 겨울 디자인을 전시하고 있다. 봄 스타일은 2월에 나올 예정이다.

 

더 자세히 보기: 더 센토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