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Your Shopping List: Centella Asiatica in Korean Skincare

Centella asiatica, also known as 'tiger herb', has been used for over hundreds of years to heal wounds, scars, burns, and to treat skin disorders such as eczema and psoriasis.

Although centella asiatica has been apparent in Korean skincare products for a number of years, this super ingredient has taken over the spotlight as Korean road shop brands have been releasing new centella asiatica-focused products.

Clinical studies show that centella asiatica assists in wound healing and is an effective anti-inflammatory agent for troubled skin. It soothes irritation caused by acne or free radicals from pollution and sun damage. Not only will it help skin heal faster, it also aids in lightening acne scars and other unwelcome hyperpigmentation.

There are a plethora of centella asiatica products in the Korean market, ranging from skincare to makeup. Take a look at our recommendations below and find the right product for you!

 DR. JART+ Cicapair Re-Cover

DR. JART+ Cicapair Re-Cover

‘호랑이 허브’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벙풀은 수백년 동안 부상, 흉터, 화상을 치료하고 습진과 버짐을 치료하는 데 사용된다. 

벙풀은 오래전부터 한국 스킨케어 상품의 재료이지만 요즘에는 한국 로드샵 브랜드가 ‘슈퍼 재료’라는 타이틀을 걸고 벙풀 이용한 상품이 자주 발매되어 있다. 

임상연구에 따르면 벙풀이 상처와 화상등을 치료하는 것일 뿐 아니라 효과적인 염증약이며 여드름으로 오염된 상처나 햇빛으로 손상입은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다. 피부를 빠르게 치유하는 것을 도와주고 여드름 상처로 인한 색소침착에 탁월하다.

한국의 스킨케어부터 화장품까지 벙풀이 들어가는 상품이 많아지면서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아래의 추천하는 상품을 보고 자신에게 필요한 상품을 가져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