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Calm (달콤) Photo Exhibition by Sewon Jun

For there to be light, there must be darkness.

To someone, being “light-hearted and cheerful” may be a form of coercion.

If you are losing yourself amongst the bright splendor, fighting against yourself in the  darkness. Rainy afternoons, double-shots of espresso, a piano's heart-rending melody--If you are someone who loves contradicting moments of sweetness amidst the dark calm.

DARK CALM (달콤) is Jun's first personal exhibition. She debuted in 2016 with an exhibition titled, "Sori-Jun2: Dream in California", resonating among her audience through themes of "letting things be" and "comforting an awkward youth". Evidence of her hard work has been published in several renowned international magazines, including one in Spain.  
 
Through this Dark Calm Exhibition, Jun conveys her ironic motif and message to her audience: Just as the word “달콤 (Dark Calm)” voices dual meanings, she herself, though infatuated with dark weather, wishes to be a warm and light-hearted person to others. 
 
The artist’s works show, with the photos of strangers as her landscape, her autobiography of the ten years she spent working as an average company employee rather than pursuing her heart’s passion. A reflection of her trying so hard to build a "good girl" image around friends and acquaintances due to difficulty making friends. Through this collection, the artist hopes to, once again, build a deep, warm bond with the audience. 

*Currently showing at: Seoul, Gwangjin-gu, Jayang 4-dong 24-1 near Konkuk University Station until February 4, 2017.

DARK CALM 달콤展: 전세원 개인초대전
 
어둠이 있어야 밝음이 있다.
 
누군가에게 '밝고 명랑한'은 어쩌면 강요된 밖의 것. 
 
화려하고 밝은 어딘가에서 자신을 잃어 가고 있다면, 어둠 속에서 자아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면. 
비오는 오후, 에스프레소 더블샷, 가슴 먹먹한 피아노 선율 - 
까아만 우울함 속에서 달콤해지는 모순의 순간을 사랑하는 당신이라면.
 
어둡지만 달달한 그대
 
DARK CALM 달콤전은 전세원 작가의 첫 개인전이다.

그녀는 2016년 소리전2 드림인 캘리포니아 편으로 데뷔하였다. '내려놓음', 서툰 청춘들을 위한 위로로 관객들에게 진정한 공감과 뜨거운 호응을 얻은 데뷔전 이후 꾸준한 사진작업으로 미국, 캐나다, 스페인 등 해외 유수 매거진에 기재되며 현재 활발한 활동중에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녀는 'Dark Calm - 달콤' 이라는 소리의 반복이 서로 다른 의미를 갖는 것처럼, 비가 오는 어둑한 날씨를 사랑하면서도 정작 본인은 타인에게 밝고 따듯한 사람이 되고 싶은 자신의 양면성을 모티브 삼아 삶의 아이러니함을 표현하고자 했다.
 
10년동안 해 온 미술을 그만두고 평범한 직장인으로 보내야만 했던 시간들, 어릴 때부터 친구를 사귀는 것이 어려워 항상 주변 이들에게 좋은 사람으로 보이고자 부단히 노력하는 자신의 모습 등 스쳐간 자전적 단상을 사진 속 타인의 풍경 속에 담아내는 작업을 통해 관객과의 깊고도 따듯한 공유를 다시 한번 꿈꾸고 있다.

*주소: 문화공간이목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4동 24-1) -- 2017년 2월 4일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