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ing Cozy in Nohant's F/W '17 Collection

Nohant was the definition of cozy this fashion week season, with the perfect looks for braving the outdoors or cuddling inside.

The word of this collection (and the brand) is unisex. Printed on simple tees and hoodies, the mix of men and women’s styles have something for everyone on the gender spectrum. Chic in anything from loose-fitting jeans to dresses, the effortlessness in the looks is undoubtedly appealing.

Nohant kept it cozy in knits tops and shorts, giving us an expected surprise with puffer.. pants? The wide leg fit was absolute perfection, and we can just imagine how warm it would be in Seoul’s frigid winters.

Vests and hoodies were layered over jackets, keeping it casual, while our eyes were drawn to a key detail: extra-long straps, belts, and scarves.

A winter wonderland with outfits to match, the collection’s woodsy style with a punch of plaid has us imagining the magic of winter in store.

이번 패션위크에 가장 아늑한 옷을 만들었던 브랜드는 노항이다. 겨울 날씨에 용감하게 밖에 나가든지 집에서 영화보든지 노항의 컬렉션이 완벽한다.

컬렉션을 묘사하기 위해 ‘유니섹스’라는 단어다. 심플한 티셔츠와 후디에 ‘유니섹스’라는 단어를 프린트하고 컬렉션에 남자와 여자들을 위한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

루즈 청바지와 원피스를 입는 것은 노력하지 않아도 매력이 있는 룩이다. 

니트 탑, 반바지를 보면 정말 아늑해 보이지만 예상을 못 된 패딩..바지? 나왔다. 아주 멋진 와이드레그가 있고 서울의 추운 겨울에 입으면 정말 따뜻하겠다고 생각한다.

자켓 위에 베스트와 후디를 캐주얼하게 덧대는데 세부 사항은 정말 긴 스트랩, 벨트, 목도리가 많다. 

노항의 컬렉션은 겨울 동화나라 같은 분위기 때문에 올해 겨울을 이미 공상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