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d boy anthem—That’s what comes to mind when peeping through the Han Chul Lee collection. 

The models solemn expressions, as they stride down the runway in dark colors, leather and buckles, toughen up the looks; although, there is a bit of a sporty vibe with those track pants.

The clean lines of the sophisticated jackets also accentuate an air of confidence while dressing up the hoodie look.

Paired with boots, the looks have major wearability while simultaneously keeping the charm of a classic.

Though Han Chul Lee kept it a bit simple this season, we hope to see him bring out his true potential in the next collection.

한철리 컬렉션을 죽 홅어보면서 베드 보이라는 테마가 떠올랐다.

어두운 색, 가죽 버클을 입고 런웨이를 활보하면 트레이닝 바지가 스포티한 느낌을 주며 강인한 룩을 보여준다.

세련된 재킷의 매끈한 실루엣은 후드를 갖추어진 모습으로 만들어 주어 모델들이 더 자신감 있게 보이게 해준다.

클래식한 매력과 함께 부츠를 함께 신었을때도 잘 어울리는 룩이다.

한철리는 지난 컬렉션에 비해 올해 더 간단한 컬렉션을 만들었지만 다음 컬렉션에서 보여줄 모습또한 기대된다.

 

Photos: Lian Olga